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직 소득 1위는 2억 버는 의사…2위 '변호사'의 두배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자료사진. 김상선 기자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자료사진. 김상선 기자

의료업 개인사업자가 본업으로 벌어들인 사업소득 신고액이 2018년 기준으로 2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돼 부동의 1위 자리를 고수했다. 2위인 변호사보다 두 배가량 사업소득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2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전문직 사업자 업종별 종합소득 신고 자료에 따르면 의료업의 2018년 귀속분 신고 인원은 7만2715명으로, 이들이 신고한 사업소득 금액은 총 16조4639억원이다. 1인당 사업소득 금액으로 환산하면 의료업 전문직 종사자 한 명이 연간 2억2640만원을 벌었다.
 
의료업 사업자에 속하는 전문직은 의사(의원), 치과의사(치과의원), 한의사(한의원)에 해당한다. 다른 전문직은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세무사, 관세사 등이다.
 
의료업 다음으로 1인당 사업소득이 많은 직종은 변호사다. 평균 신고금액은 1억1580만원이다. 변호사 다음으로는 회계사(9830만원), 변리사(7920만원), 세무사(7230만원), 관세사(5360만원), 건축사(3870만원), 법무사(3810만원), 감정평가사(2480만원) 순이었다.
 
2016년을 제외하면 의사→변호사→회계사→변리사로 이어지는 순위는 최근 4년 동안 변동이 없었다. 2016년에는 변리사의 사업소득이 회계사를 앞섰다.
 
관세청은 업종에 따라 인력 고용에 차이가 있으며, 종합소득 미신고자도 있기 때문에 전문직 사업소득을 신고만으로 정확하게 가늠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