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신도시 지정에 기업유치도 활발?…주목받는 충남 내포신도시

민간기업이 속속 자리잡고 정주 여건 조성도 활발하다. 인구는 도청 이전 당시보다 55배 증가했다. 최근 혁신도시로 지정된 충남 내포신도시 이야기다.  
충남도청 내포신도시 전경. [중앙포토]

충남도청 내포신도시 전경. [중앙포토]

 

내포신도시, 로봇 생산 등 23개 기업 입주 확정
골프장·농수산물유통센터 등 인프라 조성 활발

“혁신도시 지정으로 기업 유치 활발”

 19일 충남도에 따르면 내포신도시 내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입주를 완료했거나 추진 중인 기업은 23개로 집계됐다. 충남도는 도시첨단산단 산업·산학용지 65만3840㎡ 가운데 31.6%인 20만3749㎡를 분양했다.
 
 지난해 7월 가동에 들어간 산업용 로봇 생산·설계·설치 전문기업인 한양로보틱스가 내포신도시 1호 기업이다. 현재 가동 중인 4개 기업에서 고용한 인원은 311명이다. 해외 공장을 정리하고 국내로 복귀한 삼일엘리베이터 생산공장 건립도 막바지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이와 함께 컴퓨터 서버, 의료기기, 자동차 부품기업 등 7개 기업이 조만간 충남도와 투자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내포 도시첨단산단에는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지원센터, 서해안 기후대기센터 등 4개 공공기관도 들어설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면서 투자 유치 여건이 좋아졌다”며 “신도시 특성에 부합하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생산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포신도시 내 정주여건 조성도 활발하다. 유치원과 초·중·고교 11개가 문을 열었고. 학원 63개와 독서실 3개도 영업 중이다. 충남대 내포캠퍼스 건립도 추진되고 있다. 도는 현재 충남대 캠퍼스 건립과 관련한 공동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의료시설은 의원 18개, 약국 5개 등 모두 23개가 들어섰다. 문화체육시설 중 충남도서관은 2018년 내포에서 문을 열었다. 이곳으로 들어올 예정인 도립미술관은 현재 설계 공모가 진행되고 있다. 도립예술의전당 건립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민간 업자가 용지를 매입해 추진하는 골프장(9홀)조성사업은 행정 절차가 진행중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골프장 등 주요 인프라 조성작업이 늦은 감이 있지만,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는 예산군 삽교읍 신리 내포신도시 유통시설용지에 지상 3층, 건축연면적 1만964㎡로 조성 중이다. 현재 공정률 82%로, 연내 문을 열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안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난 8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운데)가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안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난 8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운데)가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시 이전 후 인구 55배 증가

 내포신도시는 2007년 홍성군 홍북읍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995만1729㎡)에 지정됐다. 이어 대전에 있던 도청이 2012년 말 이전했다. 도청 이전과 함께 여러 기관·단체도 대전에서 이곳으로 옮겼다. 당초 이전 대상이던 107개 기관·단체 가운데 103개가 내포신도시에 자리를 잡았다. 나머지 4개 중 1개는 현재 이전을 진행하고 있고, 3개는 이전 부지를 확보해 놓은 상태다.
 
 공동주택(아파트)은 10개 단지(1만1018가구)가 준공됐고, 6개 단지(5655가구)는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또 5개 단지(6200가구)는 사업 승인을 받은 상태다. 단독주택도 129채가 건설됐고, 24채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충남도가 집계한 지난 9월 말 현재 내포신도시 인구는 2만7834명이다. 도청 이전 당시인 2012년 12월 509명과 비교하면 55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역의 미래 전략 산업과 어울리는 공공기관을 유치해 충남을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 8일 본회의를 열고 대전과 충남 지역 혁신도시 지정안을 의결했다.  
 
홍성=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