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12도 보란듯 성공? CNBC "예약 첫날 아이폰11 추월"

애플 아이폰12. [애플 홈페이지]

애플 아이폰12. [애플 홈페이지]

애플이 전 세계 출시를 앞둔 새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예약판매 첫날 이전 제품인 아이폰11 시리즈의 판매량을 넘어섰다고 미국 CNBC가 전문가의 분석을 인용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궈밍치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가 아이폰12 시리즈 예약판매 첫날 24시간 동안 최대 200만대가량 판매됐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전했다. 궈밍치는 애플 전문 분석가로 해외 매체에 자주 소개되는 인물이다. 아이폰11 시리즈의 예약판매 첫날 판매량 추정치는 50~80만대였다. 궈밍치가 추정한 아이폰12 시리즈의 첫날 판매량의 절반에 못 미친다.
 
궈밍치는 애플이 발표한 4가지 아이폰12 시리즈 중 고가 제품에 속하는 '아이폰12 프로'가 중국의 강한 수요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많이 팔렸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아이폰12 프로'의 전 세계 수요 중 35~45%를 차지했다면서다. 애플은 지난 13일 아이폰12 시리즈를 발표한 뒤 지난 16~18일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에 대해 16∼18일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궈밍치는 애플이 사흘 동안 팔아치운 아이폰12 시리즈의 전체 판매량은 700만∼900만대로 추정했다. 이는 아이폰11 시리즈의 예약판매 천체 수량인 1000∼1200만대에는 다소 못 미치는 양이다. 그러나 아이폰12 시리즈는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 외에도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가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 두 제품은 내달 중순 예약판매가 시작된다. 수요가 분산될 경우 아이폰11 시리즈의 전체 예약판매량을 뛰어넘을 가능성도 남아 있다.
 
시장에서는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아이폰 판매에 슈퍼사이클(장기 호황)을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시장에 애플이 선보이는 첫 5G 제품이라는 점과 3년 만에 디자인이 달라졌다는 점이 아이폰 수요를 촉발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