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5G 속도 세계 2위…1위는 사우디아라비아

고가 요금제와 서비스 제한 문제 등 잡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5G 속도는 세계에서 손에 꼽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용산구의 한 쇼핑몰 내 휴대전화 판매점.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의 한 쇼핑몰 내 휴대전화 판매점. 연합뉴스

20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에 따르면 올해 7~9월 세계 15개국 5G 서비스를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5G 평균 속도는 336.1Mbps로 세계 2위였다. 1위는 사우디아라비아로 377.2Mbps 속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이번 조사에서 반년 전인 올해 1~3월 조사(224Mbps)보다 112.1Mbps 빨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기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속도 증가 폭은 86Mbps에 그쳤다. 우리나라와 격차는 67.2Mbps에서 41.1Mbps로 좁혀졌다.
 
2위인 우리나라의 5G 속도는 다른 국가들과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3~10위는 호주·대만·스페인·쿠웨이트·이탈리아·태국·스위스 등 순이었는데, 이들의  5G 평균 속도는 165.6~215.8Mbps로 1~2위와 격차가 컸다.
 
우리나라와 세계 최초 5G 상용화 타이틀을 두고 경쟁했던 미국은 평균 속도가 52Mbps로 조사 대상국 중 최하위인 15위였다.
 
오픈시그널은 미국 내 T모바일과 AT&T 등 사업자가 3.5㎓보다 속도가 더 느린 600~850㎒ 주파수를 사용한 탓에 전체 평균 속도가 느리게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초고속 대역인 28㎓ 주파수를 상용화한 버라이즌의 5G 평균 속도는 494.7Mbps를 기록해, 모든 조사 대상국과 사업자 중 가장 빨랐다.
 
우리나라의 5G 가용성 순위도 이전 조사보다 높아졌다. 가용성은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국가별 5G 가용성 순위는 사우디아라비아가 3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쿠웨이트 27.7%, 태국 24.9%, 홍콩 22.9%, 한국 22.2%, 미국 21.4% 등 순이다.
 
우리나라의 5G 가용성은 지난 6월 조사 결과보다 7%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