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SJ "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 부문 인수추진…11조 규모"

SK하이닉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SK하이닉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메모리 반도체 부문 인수를 추진하며 거래가 거의 성사되기 직전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이번 '빅딜'의 인수가격 규모는 100억 달러(약 11조4000억원)에 이른다. WSJ은 "이르면 이날 중 협상 타결 소식이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다.
 
WSJ은 SK하이닉스와 인텔의 거래 대상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면서도, 인텔의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 부문이 이번 협상의 핵심이라고 전했다. 인텔은 중앙처리장치(CPU)를 만드는 업체로 잘 알려져 있지만, 비즈니스의 뿌리는 메모리 부문에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인텔은 중국 다롄에 3D 낸드 플래시 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인텔이 다롄 공장을 매각한다면 인텔의 사업구조는 비메모리 반도체에 집중될 전망이다. 인텔은 최근 가격 하락과 시장경쟁 격화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목표로 한 수익을 내지 못하자 사업 철수를 추진해왔다.
 
WSJ은 비메모리 분야에서 인텔의 최대 경쟁업체인 AMD가 시장 점유율을 급속도로 올리는 상황에서 인텔은 차세대 CPU 대량생산에 차질을 빚는 등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