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미더머니' 출신 나플라·루피 등 5명, 대마 집단흡입 적발

래퍼 나플라와 루피. 중앙포토

래퍼 나플라와 루피. 중앙포토

2018년 힙합 경연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777'에서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나플라(본명 최석배·28)와 루피(본명 이진용·33) 등 유명 래퍼들이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수사계는 지난해 9월 소속사 메킷레인의 래퍼 나플라와 루피를 포함해 최근 '쇼미더머니 시즌9'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오왼, '다운타운 베이비' 원곡자로 알려진 블루, 영웨스트 총 5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넘겼다. 
 
이들은 지난해 8∼9월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당시 이들 중 일부의 마약 혐의를 포착한 후 소속사를 압수수색했다. 영웨스트는 지난 7월 기소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나플라 등 나머지 4명은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소속사 측은 관련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은 지난해 대마초 흡입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며 이 과정에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이 잘못을 인정하고 깊게 반성하고 있다"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징계방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