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희 측면 지원나선 정 총리...콜롬비아 “한국 후보 지지”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후보(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측면 지원에 적극 나섰다.
 
총리실은 정 총리가 19일 오전 9시 30분부터 20분간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통화는 우리 측 요청으로 이뤄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날 통화는 유명희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을 위한 적극적 총리외교의 하나로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두케 대통령에게 “유 후보는 통상 전문가”라며 “WTO를 개혁하고 다자무역체제를 복원할 역량과 비전을 갖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유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WTO 최종 라운드 진출 유명희 후보. 연합뉴스

WTO 최종 라운드 진출 유명희 후보. 연합뉴스

 
이에 두케 대통령은 “유 후보의 경험과 능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또 그는 “WTO 사무총장이라는 중책에 유능한 후보가 선출되는 것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양측은 한국-콜롬비아간 교역·투자 확대와 한국의 태평양동맹(PA) 준회원국 가입문제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유 후보는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와 함께 WTO 차기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진출한 상태다. WTO는 19∼27일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최종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 뒤 늦어도 다음 달 7일 전에는 차기 수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