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빠졌다" 공격받은 '지역화폐 보고서' 조세연 원장, 이재명 비판에 "동의못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송경호 조세연구원 부연구위원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송경호 조세연구원 부연구위원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로부터 "얼빠졌다", "청산해야 할 적폐"라는 비판받았던 지역화폐 연구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 김유찬 원장이 19일 국회 국감에서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 원장은 19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도 "(보고서에 사용한 자료가) 통계분석의 기초요건으로서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조세연이 발간한 지역화폐 연구보고서를 두고 "얼빠졌다",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같은 비판은 학계와 정치권에서 "정치권력이 전문가의 연구를 위협한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김 원장은 이날 "지역 화폐가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것이라는 목표에도 실제로는 모든 소상공인이 아닌 두 가지 업종에만 혜택이 집중되는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감장에서도 여야의 논란이 이어졌다.  
 
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하필 이 시점에 이런 결론이 나온 연구를 조세연에서 해야 하는가"라며 "언론 플레이를 해서 연구자들이 정책적 논란을 일으키려고 작정한 것 아니냐"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은 "지역 화폐가 특정 정치인의 전유물도, 신성불가침의 영역도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만 하더라도 법원행정처나 경찰청에서도 반대 의견을 냈다. 더한 것도 비판할 수 있지 않나"라고 옹호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