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이 먼저다' 만든 최창희, 류호정 이렇게 불렀다···"어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오종택 기자,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오종택 기자, 뉴스1]

최창희(71) 공영홈쇼핑 대표가 19일 국정감사장에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어이”라고 호칭했다. 류 의원은 28세로 21대 국회 최연소 의원이다. 최 대표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를 만든 광고 전문가로,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홍보고문으로 일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류 의원은 최 대표에게 “공영홈쇼핑의 부정채용 국정감사를 하겠다”며 공영홈쇼핑 전문위원의 이력 허위기재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해당 위원이 입사 후 제출한 경력증명서에는 ‘계약직’으로 기재돼 있지만, 입사지원서에는 ‘정규직’으로 적혀 있다는 것이다.
 
류 의원은 “최 사장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를 만든 사람이다. 공영홈쇼핑도 믿음과 공정이 핵심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전문위원 초빙공고에서 관련 분야 경력이 20년인데 입사한 사람의 지원서를 보면 자격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20년 전 당시에 저희가 입사할 때도 보통 수습사원으로 입사했다. 그 당시에는 계약직, 정규직 이런게 없었지 않나 싶다”라고 답변했다.  
 
답변 도중 류 의원이 “그렇다고 해서 허위 기재가 용인되지는 않고요”라고 말을 끊자, 최 대표는 이를 제지하듯 류 의원을 보며 “어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류 의원이 곧바로 “어이?”라고 반문했다. 하지만 최 대표가 계속 답변을 이어가면서 질의시간이 끝났고 마이크가 꺼진 류 의원은 추가로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