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애 "술접대 검사 윤갑근·이성범"…김봉현 "그사람 아니다"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라임자산운영 의혹 사건과 관련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술접대 대상이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현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현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들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며 "이성범과 윤갑근은 김봉현이 룸살롱에서 접대했다는 3명 중 2명"이라고 지목했다.
 
당사자들은 황당하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윤 전 고검장은 "김봉현도 모르고 거기에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을 간 적이 없다"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김 회장 측마저 김진애 의원이 밝힌 술 접대 리스트를 부인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김 회장 측은 전화통화를 통해 "법무부 감찰에서 김 전 회장이 "술접대 대상으로 지목한 검사에 윤갑근 위원장이나 이성범 검사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