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백종원랜드 가보니 코로나 시국에도 숙박률 95% 이상"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여파에도 제주 ‘백종원랜드’는 전혀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78회에서는 방송 최초로 백종원랜드가 공개됐다. 백종원랜드는 객실 139개를 보유한 4성급 호텔로, 호텔 아래층에는 백종원 프랜차이즈 매장 6개가 입점해 있다.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호텔 총지배인은 특히 조식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코로나 오기 전엔 30분 기다리시기도 했다. 조식이 워낙 유명하니 아침 먹으러 오시는 분들도 있다. 하루 300~450명 식사했다”고 말했다. 조식 가격은 투숙 고객 한해 9900원, 일반 고객은 1만3000원이었다.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호텔을 찾은 개그맨 장동민은 “코로나 시국에도 숙박률이 95%라고 한다”고 말했다. 함께 간 송훈 셰프는 “배가 아프다. 한 공간에 자기 가게들이 있는 건 외식업 하는 사람들의 꿈이다. 솔직히 그거 반의 반 공간만 있어도 소원이 없겠다”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