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뱅, 10대에도 먹힐까…계좌 없이 쓰는 ‘카뱅 mini’ 출시

카카오뱅크가 10대 공략에 나선다. 19일 청소년 맞춤형 서비스 ‘카카오뱅크 미니(mini)'를 출시하면서다.

 
카카오뱅크 mini 실물카드.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mini 실물카드.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19일 만 14세부터 18세 이하 청소년 전용 선불전자지급수단인 ‘카카오뱅크 미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은 간편결제 서비스 ‘OO페이’처럼 은행 계좌 개설이나 연결 없이 이용 가능한 서비스다. 보관 가능 금액 한도는 50만원이며,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이다. 수수료 없이 수시 입출금과 이체가 가능하고,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도 담겼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소득공제를 신청하면 부모님 소득공제에 합산시킬 수도 있다.
 
미니 서비스의 특징은 ‘스스로’ ‘친숙한 UX(사용자경험)를 활용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는 점이라는 게 카카오뱅크 측의 설명이다. 본인 명의 휴대폰이 있으면 부모님 동의 없이 휴대폰 본인인증 만으로 쉽게 카카오뱅크 미니를 이용할 수 있다. 송형근 카카오뱅크 수신팀장은 “부모님이 주시는 용돈을 더 이상 현금으로 받지 않아도 되고, 스스로 확인하고 관리하는 계획적 소비생활이 가능해진다. 진정한 금융학습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해당 카드는 청소년 유해업종이 아닌 ‘클린(Clean)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청소년 눈높이에 맞춰 친숙한 캐릭터를 활용한 점도 특징이다. 미니를 개설하면 5종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실물 ‘미니’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앱에서 캐릭터를 선택하고 카드에 이름을 입력할 때도 카드를 직접 디자인하는 것 같은 시각적인 효과를 경험할 수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진을 찍어서 올릴 수 있도록 주요 개인정보는 후면에 배치했다. 오보현 서비스기획팀장은 “직접적인 사용등록 경험을 통해 스스로 카드를 사용하고 관리한다는 인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선불전자지급수단인 만큼 은행 계좌처럼 예금자보호는 되지 않는다. 한 은행 앱에서 모든 계좌를 이용할 수 있는 오픈뱅킹 서비스도 이용할 수 없다. 카카오뱅크 측은 “청소년 대상 서비스다보니 과도한 한도보다 생활 한도 수준에서 안정성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카카오뱅크는 미니 가입 고객 전원에게 니니즈 신상 이모티콘을 제공하고, CU편의점에서 3000원 이상 첫 결제 시 1000원 상당의 CU 모바일쿠폰을 지급한다.  
 
카카오뱅크 mini.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mini. 카카오뱅크

최근 금융권에선 이처럼 청소년 고객 유치 경쟁이 활발해지는 추세다. 한 번 금융 서비스에 진입하면 평생 해당 회사의 서비스를 이용할 확률이 높아지는 만큼, 잠재 고객을 잡겠다는 취지다. 특히 지난 4월 27일부터 만 12~18세 청소년이 후불 교통카드 기능이 추가된 체크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이 같은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지난 달 만 12세부터 18세까지 쓸 수 있는 청소년 전용 체크카드인 ‘쏘영(So young) 체크카드’를 출시했다. 스트리밍 서비스, 독서실, 편의점 등에서 결제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NH농협카드도 지난해 말 카카오프렌즈 제휴 체크카드인 ‘라이언 치즈 체크카드’를 출시해 10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업계에선 별도의 앱이나 신규 계좌를 개설하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 간 고객 경쟁이 벌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카카오뱅크 측은 “지금까지 못 만나던 고객을 만나는 것이 가장 큰 기대효과”라며 “성인이 되면 카카오뱅크가 제공하는 다양한 성인 맞춤 서비스로 넘어갈 수 있다”고 전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