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시대 이색 ‘방역 콘서트’…풍선 속에서 노래하고 춤추고

플레이밍 립스 공연. CNN 방송 화면 캡처=연합뉴스

플레이밍 립스 공연. CNN 방송 화면 캡처=연합뉴스

 
미국의 한 록 밴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하면서 콘서트도 즐길 수 있는 이색 ‘방역 콘서트’를 열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 록밴드 플레이밍 립스가 최근 오클라호마에서 성인 한 사람이 들어가 뛰거나 소리를 지를 수 있을 만한 크기로 제작된 대형 풍선 안에서 공연을 즐기는 콘셉트의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 풍선은 밴드와 관객 모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는 ‘방역 차단막’ 역할을 했다.
 
플레이밍 립스의 리더 웨인 코인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풍선 콘서트 콘셉트 그림을 그렸고, 이후 실행에 옮겼다고 밝혔다.
 
코인은 “처음엔 나만 풍선 안에 들어가는 형태였는데, 지금은 모두가 풍선 안에 들어가 공연을 즐긴다”고 말했다.
 
플레이밍 립스는 지난 5월 CBS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에서 공연 콘셉트를 처음 공개하고 풍선의 종류를 결정하는 등 공연을 조금씩 구체화했다.
 
이후 플레이밍 립스는 투명 풍선 안에 둥둥 떠 있는 수백명의 팬들에게 신나는 공연을 선사했다.
 
코인은 “우리가 아무리 흥분하거나 소리 질러도 옆 사람을 감염시키지 않는다”며 “당신이 보호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이 우리가 성공했다고 생각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