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임지 1억 광고 쓴 이재명…野 "미국인이 경기도민이냐" 질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가 미국 타임지에 기본소득 관련 광고를 집행하면서 광고비로 1억원을 지출한 것에 대해 19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의 질타가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예산은 오직 도민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씀하신 적 있죠"라고 물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당연한 말씀이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내셨더라. 혈세가 얼마나 들었나"고 물었고 이 지사는 "언론 보도 다음에 알게 됐는데 1억 900만원이 들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도민을 위해 쓰겠다고 했는데, 미국 사람도 경기도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은 대한민국 대표 주요정책이고 전 세계인 상대로 국제기본소득박람회를 했기 때문에 당연히 전 세계를 상대로 일부 홍보가 필요하다. 타임지 구독자가 1700만 정도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또 "이 정도는 아깝지 않나"라고 물었고 이 지사는 "아깝지 않은 게 아니라 적절하게 사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은 국감 자료에서 경기도가 이 지사의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4600만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남경필 경기지사가 당시 2년(2016~2017년)간 집행한 홍보비 142억3000만원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2016년 64억원이던 홍보비를 2018년 107억원으로 두배 가까이 올린 건 2017년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 전 지사이고 제 임기 때는 126억원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