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어보살' 희귀질환 의뢰인 "심정지 겪은 후 하루하루가 무섭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는다.  
 
오늘(19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83회에서는 희귀질환을 가진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이 "심장이 멈출까봐 하루하루가 무섭다. 심정지가 온 적이 있는데 TV가 꺼지듯 깜깜해지더라. 아, 이게 심정지구나 했다"라고 말하자 서장훈은 "스스로 심정지를 느꼈다가 다시 깨어난 거야?"라며 깜짝 놀란다.  
 
의뢰인에 따르면 해당 병은 너무 드문 질환이라 국내외에서 사례조차 찾기 힘들다고. 병원에 가도 속 시원한 답을 들을 수 없었던 의뢰인은 결국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찾아오게 됐고, 이수근은 "희귀질환이라 뭘 조심해야 하는지 몰라서 불안하겠다"라며 공감한다.  
 
의뢰인의 심각한 고민에 많은 고민을 하던 서장훈은 "우리가 의료인이 아니기도 하고, 이 얘기가 도움되는지모르겠지만..."이라며진심 어린 이야기로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이수근 역시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은 후 "우리가 왜 이런 얘기를 하는지 알겠어?"라며 조심스레 묻는다.  
 
보살들의 의도를 바로 파악한 의뢰인은 "너무 도움이 되는 얘기"라며 크게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의료인이 아닌 보살 이수근과 서장훈만이 말해줄 수 있는 해결책은 무엇일까.  
 
한편,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83회는 오늘(1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