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수로 NLL 넘어간 어선…北, 이번엔 모른척 지켜만 봤다

지난 17일 어선이 실수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갔다 되돌아온 일이 있었다. 그런데 북한이 어선의 월북ㆍ귀환 과정을 가만히 지켜본 정황이 있었다.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이후 북한이 한국 여론을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해수부 공무원이 실종된 직후 해군과 해경간 공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에도 나아진 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해 연평도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 [중앙포토]

서해 연평도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 [중앙포토]

1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낮 12시 45분쯤 해군 레이더에는 서해 우도 서남쪽 6.5㎞ 해상에서 북쪽으로 향하는 선박이 최초로 잡혔다. 어선 위치발신 장치(V-PASS)엔 이 선박이 경기도 김포 선적의 어선인 광성3호로 나타났다.
 
광성3호는 오후 1시쯤 NLL을 지나간 뒤 북쪽 2해리(약 3.7㎞)까지 올라갔다. 이후 10분 정도 NLL 이북에서 머물다 남쪽으로 내려왔다. 오후 1시 28분쯤 웅진군 소속 관공선과 해군 고속단정이 광성3호를 검거했다.
 
이 선박은 어물 운반선이었고, 당시 베트남 국적 선원 2명과 중국 국적 선원 1명 등 모두 3명이 타고 있었다. 당일 오전 5시 45쯤 한국인 선장과 함께 김포 대명항에서 출항한 광성3호는 하산도 근처에서 조업 중인 어선으로부터 새우 등 어물을 넘겨받은 뒤 강화도 후포항으로 가던 중이었다. 선장은 모선에 옮겨탔고, 외국인 선원들만 배를 몰고 있었다.
 
해경 조사 결과 외국인 선원들은 무전기를 꺼둔 상태였고, GPS를 볼 줄 모르는데 항로 착오로 NLL을 월북했다고 진술했다. 한국인 선장이 외부에서 GPS를 확인한 뒤 광성3호 선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복귀하라고 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군 고속정이 긴급 출동하고, 월북을 경고하는 무전을 들었지만, 당시 북한 쪽에서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합참은 밝혔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모든 상황에 대응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엔 좀 의외"라며 "서해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이후 조심하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어선의 월북 해프닝 과정에서 해군과 해경은 여전히 손발이 안 맞았다. 통상 어선이 조업한계선을 넘으면 해경이 이를 제지ㆍ차단하거나 군에 즉각 공조 요청을 해야 한다. 그러나 군은 당시 해경으로부터 공조 요청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군 역시 포착 후 즉각 대응하지 않다가 11분 후인 낮 12시 56분쯤 광성3호에 무전을 보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