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달 만에 또…아베 전 총리, 야스쿠니신사 참배

총리 퇴임 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총리 퇴임 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9시께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했다. 총리 자리에서 물러난 직후 신사를 찾은 뒤 한달 만이다.
 
이날 민영 방송 후지뉴스네트워크(FNN)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가을 큰 제사인 추계예대제에 맞춰 야스쿠니를 방문했다. 아베 전 총리는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영령에게 존숭(尊崇·높이 받들어 숭배한다는 뜻)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참배했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퇴임한 지 사흘 만인 지난달 19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날 참배는 퇴임하고 한 달 만에 두 번째다. 아베 전 총리는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이후,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의식해 봄·가을 큰 제사와 8.15 패전일(종전기념일)에 공물만 봉납해왔다.
 
지난달 19일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야스쿠니신사 경내에서 이동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린 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