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서울 간신히 K리그 1부 잔류는 확정했지만…

18일 수원-부산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치열하게 공을 다투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18일 수원-부산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치열하게 공을 다투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한때 ‘명가’로 불렸던 프로축구 수원 삼성과 FC서울이 K리그1(1부)에 가까스로 남았다.
 

자존심 흠집 난 프로축구 명가들
우승 아닌 강등 고민하는 신세로
성적 부진·감독 교체 악순환 반복

수원은 18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20시즌 K리그1 25라운드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0-0으로 비겼다. 승점 1을 보탠 수원(승점 28)은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1)와 차이를 7로 벌렸다. 따라서 남은 두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강등을 면했다. 이번 시즌에는 12위 한 팀만 2부로 강등된다. 서울은 전날인 17일 성남FC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35분 조영욱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승점 28의 서울도 강등권을 벗어났다. 다득점에 앞선 수원(24골)이 8위, 서울(22골)이 9위다.
 
수원과 서울은 K리그를 대표하는 강팀이었다. 수원은 K리그에서 4회,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5회 등 모두 24차례나 각종 대회에서 우승했다. 서울은 K리그 6회, FA컵 2회 등 11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리그 라이벌로도 자리매김한 두 팀의 맞대결은 ‘수퍼 매치’로 불리는 K리그 최고 흥행경기였다. 매번 구름 관중이 몰렸다. 몇 해 전부터 상황이 달라졌다. 두 구단은 재정의 허리띠를 졸라맸다. 성적보다 적자를 줄이는데 더 신경 썼다. 설상가상으로 올 시즌은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쳤다. 과거처럼 스타군단을 꾸리지 못하자 순위는 곤두박질쳤다.
 
수원은 지난해 엷은 선수층으로 FA컵에서 우승하며 힘겹게 자존심을 지켰다. ‘약자의 반란’이 가능한 FA컵과 달리, 탄탄한 전력이 뒷받침되지 않는 한 정규리그에서는 어림없었다. 올 시즌 한때 11위까지 추락했다. 서울은 2018년부터 망신살이 뻗쳤다. 정규리그에서 11위에 그쳤다. 승강 플레이오프 끝에 어렵게 살아남았다. 지난 시즌 3위로 자존심을 세웠지만, 근본적인 회복이 아니었다. 올 시즌 다시 강등권 탈출을 고민하는 신세가 됐다. 우승 경쟁은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몫이 됐다. 수원-서울전의 새로운 별명은 ‘슬퍼 매치’였다.
 
성적 부진과 이에 따른 사령탑 교체라는 악순환이 진행됐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7월 성적 부진으로 사임했다. 당시 순위가 8위였다. 주승진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았다. 상황은 더 나빠졌다. 11위까지 추락했다. 9월 박건하 감독을 선임했고 어렵게 반등했다. 서울의 경우 감독 대행의 대행까지 등장했다. 7월 최용수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물러났다. 감독 대행을 맡은 김호영 수석코치마저 9월 갑작스레 그만뒀다. 대안이 없었던 서울은 박혁순 코치에게 감독 대행의 대행직을 맡겼다. 서울은 여전히 차기 사령탑을 정하지 못했다.
 
무너진 명가는 또 있다. K리그1 7회 우승(일화 시절 포함)에 빛나는 성남FC(승점 22)다. 11위. 여전히 강등권을 헤맨다. 10위 부산(승점 25), 12위 인천(승점 21)와 처절한 탈꼴찌 경쟁을 펼쳐야 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