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인 줄 모르고 44년 흘렀다"…한미 눈물의 비대면 상봉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우리 머리 스타일만 다르고 손 크기, 얼굴 다 똑같아. 너 찾으려고 20년 전에 방송에도 나갔는데, 못 찾아서 영영 못 만날 줄 알았어.”

 
15일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 윤상희(47) 씨는 50인치 모니터를 보고 흐느꼈다. 윤상희 씨 옆에 앉은 어머니 이응순(78)씨와 오빠 윤상명(51) 씨도 눈물을 흘리며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모니터 속 인물은 44년 전에 실종된 쌍둥이 동생 윤상애(47· 미국 이름 데니스 마카티)씨다. 1976년 미국으로 입양 가 버몬트주에 거주하는 윤 씨는 한국말을 못하지 못한다. 그럼에도 화상 대화 중 종종 어눌한 말투로 “엄마 예뻐요” “엄마 사랑해”라고 반복해 말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44년 만에 이뤄진 만남은 비대면으로 이뤄졌지만, 어머니 이씨는 “딸을 못 찾았으면 눈감고 못 죽었을 텐데 이제 소원이 없다. 이렇게라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했다.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쌍둥이인줄도 모르고 44년 흘러”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화면속)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왼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화면속)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왼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사진 공동취재단]

 
윤상애씨는 1976년 6월 외할머니와 외출한 뒤 남대문시장 인근에서 길을 잃어 가족과 생이별했다. 같은 해 12월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 양부모를 만나 ‘맥카티’로 자랐다. 그는 “버려진 줄만 알았고, 가족들이 날 찾고 있는지 전혀 몰랐다”며 “내가 쌍둥이인 줄도 몰랐는데 처음 연락을 받고 ‘사기 전화’ 인줄 알았다”며 웃었다. 실종당시 만 3살이었던 윤상애씨는 자신의 이름을 ‘문성애’로 잘못기억하고 있었다. 본명이 윤상애였다는 사실도 이번에 처음 알게됐다. 
 
 44년전 실종된 윤상애씨를 찾기위해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전단지. 윤씨는 실종된 해 미국으로 입양갔다. 김지아 기자

44년전 실종된 윤상애씨를 찾기위해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전단지. 윤씨는 실종된 해 미국으로 입양갔다. 김지아 기자

 
윤 씨 가족은 44년간 딸을 찾기 위해 안 해본 노력이 없다. 어머니 이 씨는 “딸을 처음 잃어버렸을 때는 통금시간 넘어서까지 딸을 찾아다니고, 전단을 만들어서 뿌리기도 했다. 라디오 광고방송도 했고, KBS 아침마당에도 나갔다”고 했다. 그는 “40년 동안 딸을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에서 장사했다”며 “지나가는 사람들만 보면 ‘혹시 내 딸 아닌가’하는 생각만 하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쌍둥이 언니 윤상희씨는 “아버지는 잃어버린 딸을 그리며 술만 마시다 병으로 돌아가셨다”며 “우린 절대 동생을 버린 게 아니다. 여전히 호적도 이름이 남아있다”며 주민등록등본도 들어 보였다.
 

“대사관에서 유전자 채취한 덕에 상봉”

만 3살때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의 어릴적 사진. 오빠 윤상명씨와 쌍둥이 자매 윤상희, 윤상애씨의 모습. 김지아 기자

만 3살때 미국으로 입양간 윤상애씨의 어릴적 사진. 오빠 윤상명씨와 쌍둥이 자매 윤상희, 윤상애씨의 모습. 김지아 기자

 
이들이 극적인 상봉을 할 수 있었던 건 재외공관에서도 유전자 채취를 가능하게 한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 덕분이었다. 이 제도는 지난 1월부터 경찰청과 외교부, 보건복지부가 합동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미국에 살던 윤씨는 입양인 지원단체 ‘미 앤 코리아’를 통해 한국을 첫 방문 했다. 당시 단체의 권유로 유전자를 처음 채취해 등록했다. 
 
미국 대한민국영사관에서 촬영한 윤상애씨의 모습. 사진 경찰청

미국 대한민국영사관에서 촬영한 윤상애씨의 모습. 사진 경찰청

 
이듬해인 2017년 윤 씨의 가족도 경찰의 권유를 받고 유전자를 채취해 경찰청에 등록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들이 친자관계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미국에 있던 윤상애 씨가 다시 한국으로 들어와 유전자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경찰청과 외교부, 보건복지부가 마련해둔 제도 덕에 윤 씨는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에서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이후 유전자 대조결과, 가족관계임이 밝혀져 상봉이 이뤄졌다. 현재 14개국 재외공관 34곳에서 입양자를 대상으로 한 유전자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어머니 이 씨는 “코로나 19가 잠잠해면 빨리 딸을 직접 만나 음식을 만들어주고 싶다”며 “딸을 찾도록 도와준 경찰관들께도 꼭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도 “경찰청,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더 많은 해외 한인 입양인들이 이 제도를 이용해 가족을 찾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