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 잃어버려서”…우리 선박 NLL 이북 넘었다가 바로 복귀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갈도 인근. 연합뉴스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갈도 인근. 연합뉴스

서해상에서 선박 1척이 항로 착오로 인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었다가 복귀했다.
 
17일 합동참모본부와 중부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우도에서 북서방 11.4㎞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한국 4.59t 운반선 1척이 NLL 이북으로 잠시 넘어갔다.
 
당시 해군이 이 어선이 NLL 이북으로 넘어간 것을 발견해 해경 측에 알렸으며 선박은 즉시 남측 해역으로 복귀했다.
 
해경 또한 외국인 선원들이 항로 착오로 인해 NLL 이북으로 잠시 넘어간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군은 관계기관과 공조하여 당시 월선 경위 등 전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 선박에는 베트남 선원 2명과 중국인 선원 1명이 승선해 있었으며 선장은 따로 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전달받은 바로는 선장이 외부에서 모니터링하던 중 선박 항로 방향이 이상하니까 선원들에게 연락을 취해 바로 우리 해역으로 넘어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선원들은 국내 업체에 고용된 신원이 확실한 사람들”이라며 “선박은 NLL 이북을 넘어간 즉시 바로 복귀해 해당 해역에 머무른 시간은 아주 짧았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