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부진 전 남편' 임우재, 이혼소송 중 악플 단 수백명 고소

임우재 삼성전기 전 고문. 연합뉴스

임우재 삼성전기 전 고문. 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악플러 수백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15일 경찰청에 따르면 대전 둔산경찰서는 임 전 고문이 자신에 대해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고소를 당한 네티즌 수백명은 임 전 고문이 5년 3개월에 걸친 이혼소송을 벌이는 동안 관련 소식을 다룬 기사에 그의 출신과 재산분할 문제 등에 관해 악성 댓글을 단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를 받는다.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은 4년 열애 끝에 1999년 8월 결혼했다. 당시 삼성그룹 총수 3세와 평사원 간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2014년 10월 이혼 조정 절차에 들어갔다.  
 
대법원은 지난 1월 자녀에 대한 친권ㆍ양육권이 이 사장에게 있으며, 재산분할을 위해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141억13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원심을 확정했다. 이로써 이혼 소송은 5년 3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