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중전회' 앞두고 광둥성 전격 순방…시진핑 의도는?|아침& 세계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강준영 한국외대 교수 인터뷰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지구촌 곳곳의 소식을 전문가의 깊이 있는 분석과 함께 전해 드리는 아침& 세계시간입니다. 지난 12일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중국 남부 지방인 광둥성 일대를 순방하고 있습니다. 어제(14일)는 선전시를 방문해 경제 특구 지정 4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중국 국가와 함께 선전 경제 특구 지정 40주년 기념 행사가 시작됩니다. 선전시는 중국 개혁과 개방의 상징 같은 곳으로 중국의 공식 통계 조사에 따르면 지난 40년 동안 경제 총 생산량이 만 4천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1980년 선전시를 경제 특구로 지정하고 개발의 첫 삽을 뜬 인물이 당시 광둥성 당 서기였던 시진핑 주석의 아버지라는 점도 주목됩니다. 시 주석은 아버지가 터를 닦은 선전시를 찾아 경제 특구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경제특구를 세우는 것은 당과 국가가 개혁, 개방과 사회주의 근대화 건설을 진전시키기 위한 위대한 선구적 사업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선전시를 방문하기에 앞서 지난 12일과 13일에는 광둥성 차오 저우 시 대표 관광지들을 방문해 현지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전자 부품과 첨단 재료를 생산하는 기업을 방문해 기술 자립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그런데 시진핑 주석은 광둥성을 순방하는 내내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발생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시 주석의 이같은 모습은 경제 정상화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시진핑 주석의 이번 광둥성 순시가 1992년 덩샤오핑 전 주석의 '남순 강화'를 떠올리게 한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남순 강화'는 덩샤오핑 전 주석이 중국의 남부인 상하이와 선전 주하

이 등을 순시하면서 개혁과 개방 확대를 강조한 담화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어제 선전시를 방문해 덩샤오핑 동상에 헌화를 하면서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실었습니다. 오는 26일 개막되는 중국 경제 정책 기조를 결정하는 '5중 전회'를 앞두고 시진핑 주석이 광둥성 순방에 나선 것도 의미가 크다는 분석입니다. 중국 전문가와 좀 더 자세하게 짚어 보겠습니다. 한국 외대 국제 지역 연구 센터장을 맡고 있는 강준영 교수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 이번 시진핑 주석의 광둥성 순방을 놓고 시진핑판 남순강화가 시작됐다, 이 같은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남순강화가 중국인들에게는 어떤 의미일까요?

    중국 사람들 자체보다도 중국 지도부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하는데요. 지금 조금 전에 설명을 하셨습니다마는 이 남순강화라는게 이제 92년 1월 말, 2월 초에 벌어진 일인데 왜 일어났는지를 알아야 되거든요. 아시다시피 1989년에 중국은 천안문 사태를 맞이했고 천안문 사태에 대한 강경진압 때문에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습니다. 그렇게 되니까 당 내부에서 이게 너무 경제를 풀어놓으니까 이런 일이 벌어진 게 아니냐 그래서 경제가 긴축기조로 보수세력이 장악을 하면서 돌아가요. 이걸 바라보고 있던 덩샤오핑이 이렇게 하면 중국 발전은 안 된다. 그래서 개혁을 더 심화하고 개방을 더 확대하자라는 차원에서 남쪽 지역을 순시하면서 한 말. 이게 남순강화라고 우리가 얘기하는 거거든요. 그러니까 중국이 어떤 위기에 빠졌거나 정책의 전환이나 이런 게 필요할 때 하는 의미가 있는 거죠. 당시에 덩샤오핑이 남순강화를 했을 때 제2의 혁명이다, 이런 표현까지 했거든요. 지금 미국과의 갈등으로 굉장히 어려운데 새로운 발전 동력을 강조하는 이런 의미로서 시진핑 주석의 남순, 남쪽 지역 방문을 평가할 수 있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 그런데 5중전회를 앞둔 바로 이 시점에 남순강화에 나선 것도 시진핑 주석의 어떤 의도가 담겼다 이런 분석이 있습니다. 어떻게 보세요?

    그렇습니다. 5중전회가 14차 5개년 계획을 내년에 시작을 해야 되는데 그 중요한 문건토의를 해야 되는데요. 지금 잘 아시다시피 그 미중 갈등 그다음에 글로벌 경기침체 이런 것 때문에 굉장히 다 어렵고 중국도 어렵습니다. 그래서 새로운 건설, 새로운 그림을 그리는 이러한 메시지를 좀 줘야 되거든요. 크게 두 가지 점이 있는데 이 선전이라는 데가 중국식 발전 모델. 그러니까 중국이 경제특구를 만들고 그거를 통해서 오늘날의 중국을 이룬 발전모델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일종의 자신감의 표현입니다. 그래서 이걸 근거로 미중 대결에서도 물러나지 않을 거다. 과학 기술 더 발전시킬거다. 특히 선전 같은 경우는 중국이 실리콘밸리라고 부르기 때문에 5중전회를 앞두고 그런 의미를 가지고 있다. 미국과의 대결에서 지지 않겠다. 그리고 과학기술 발전시키겠다. 그리고 중국식 발전모델의 자신감 이런 것들이 어우러져서 순방을 한 걸로 봐야 될 것 같습니다.



  • 교수님, 덩샤오핑 전 주석은 남순강화를 통해서 지방의 여론을 모아 베이징을 움직였고 사회주의 시장경제론 천명의 기초를 놓았다 이런 평가를 받고 있잖아요. 시진핑 주석은 이 같은 행보를 통해서 과연 어떤 것들을 얻을 수 있을까요?

    지금 시진핑 주석이 강조하는 게 새로운 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입니다. 결국은 선전경제특구 건설 40주년 기념식 연설도 보면 보호주의보다는 개방과 협력을 강화하자라는 얘기를 계속하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미국에 맞서서 개방 의지, 협력 의지 이런 걸 과시를 하는 겁니다. 그리고 특히 일국양제 같은 경우에도 지금 계속 문제가 되고 있고 미국이 지금 대선전 때문에 얘기를 못하고 있지만 바이든이 됐든 트럼프가 재선이 됐든 이 문제들이 계속 문제가 나올 거거든요. 그래서 그것도 한번 다지는 의미가 있다. 결국 그렇게 본다면 미국에 맞서는 개방 의지도 과시하고 그다음에 홍콩과 마카오를 비롯해서 이 남부지역 일대의 지속적인 경제 발전 이것이 중국 경제의 어떤 동력이 또 될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이 위기시대에 중국 공산당을 좀 믿고 따라라. 우리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청사진을 가지고 가고 있다. 이런 것들을 강조하는 거죠.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침체되고 있지만 새로운 정세에는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다며 더 높은 수준의 개혁과 개방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혼란 상황에서 중국이 어떤 모습으로 변화할 지 그리고 우리는 어떤 전략으로 이에 대응해야 할지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금까지 아침& 세계였습니다.

JTBC 핫클릭

이스라엘 배우 '클레오파트라' 출연에 아랍권 '반발'|아침& 세계 미 대선 다가올수록 '분열·갈등' 격화…사망 사건까지|아침& 세계 키르기스스탄, 총선 불복 시위로 정국 혼란 계속|아침& 세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