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선아, 절친 故설리 묘소 방문 "많이 보고 싶고 그립다"


배우 김선아가 절친이었던 고(故) 설리의 1주기를 맞아 묘소를 찾았다. 그녀는 고인을 향해 너무 보고 싶다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선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이 안왔어 너 보러 올 생각에. 단 한순간도 하루도 잊고 지낸 적 없다"며 "너무 보고 싶어서 만나서 할 얘기가 많았는데 재밌는 얘기들 해주고 싶었는데 너무 울기만 해서 미안해. 그래도 내가 정말 많이 사랑하는 거 넌 진짜 모를 수가 없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김선아는 "너무 많이 보고 싶고 그립고 너 딸내미 블린이 아주 잘 지내고 있고 내가 결혼을 해도 남편 손잡고 오고 애들 낳아도 애들 손잡고 오고 살아있는 동안 계속 보러 올 거니깐 외로워하지 말고 있어.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사랑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최주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