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북부, 인구 10만명당 5대범죄 감소율 전국 1위 비결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청사.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청사.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인구 10만명당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력 등 5대 범죄 감소율이 9.8%, 전국 1위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한상구 생활안전계장은 “이는 자체개발한 범죄예방코드 운용으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범죄를 추적하고, 보급형 안심 화장실 개발 및 지역사회와 협업 강화 등을 시행한 결과”라고 말했다.  

2월부터 ‘범죄예방정보관리시스템’ 가동 결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그는 “기존 형사 기능 발생자료는 범죄데이터에 반영되기까지 통상 2주 이상 소요되고, 주로 특정 기간 증감 비교에 활용됐던 반면 범죄예방정보관리시스템은 매일 범죄예방진단팀(CPO)의 범죄분석을 통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1인당 1316명 담당, 전국 최고 수준  

경기 북부지역은 남양주·양주 지역 신도시 개발 및 서울 인구 유입 등으로 지난 9월 말 기준 세종시(4.3%)·경기 남부(1.4%) 다음으로 가파른 인구증가세(1.3%)를 보인다. 하지만 지역 경찰 1인당 담당 인구는 1316명이다. 한 개의 경찰서를 관할하는 특별한 케이스의 세종지방경찰청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열악한 치안환경에 처해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이문수 청장 “범죄예방정보관리시스템 내실화할 것" 

한상구 계장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범죄예방정보관리시스템 운용을 통해, 범죄예방진단팀이 전날 발생한 절도와 대(對) 여성범죄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분석하고, 자체 개발한 127개의 범죄예방코드를 사건별로 기록하는 등 체계적으로 범죄를 관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결과 2월부터 9월까지 기준 지난해 대비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8.6% 감소해 전국 18개 지방경찰청 중 2위를 기록했다. 절도와 대(對) 여성범죄도 각각 7.9%, 13.2% 감소했다.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지속해서 증가하는 경기 북부지역의 치안 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범죄예방정보관리시스템을 내실 있게 추진하는 등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