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기윤 "백신 상온노출 신성약품, 백색입자 백신도 납품"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흰색 입자가 발견돼 한국백신사가 자진 회수하기로 한 61만5000개의 독감 백신 중 55만6000개를 백신 상온 노출 사고를 낸 신성약품이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자진회수 대상 백신 61만5000개 중 55만6000개는 신성약품이 유통했다.
 
강 의원은 이날 열린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백색 입자가 발견된 한국백신사의 독감 백신도 상온 노출에 의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의경 식약처는 국감에서 "특정 원액과 특정 주사기가 만나 상호작용으로 일어난 것"이라며 "백색 입자 발견은 신성약품 유통 사고와 전혀 다른 문제다. 한국백신사의 독감백신은 영업소와 보건소에 배송될 때까지 저온 유통체계가 잘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식약처의 설명과 달리 백신 유통 과정에서 백색 입자가 발생했을 가능성도 존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식약처는 전문가 자문에서 '유통 중 외부 물리적 영향 등으로 인해 시간이 지나며 입자가 커질 수 있다'는 의견을 회신받았다.
 
강 의원은 "상온 노출에 이어 백색 입자 발견으로 독감 백신의 검사, 유통 과정상 총체적인 문제가 드러났다"며 "보건당국이 백신 생산부터 접종까지 전체적으로 품질을 관리할 수 있는 TQC(Total Quality Control)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