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준, 병무청장 입국거부에 반박 "약속 못지킨게 위법이냐"

유승준 인스타그램 캡처

유승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유승준(44·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이 자신에 대한 정부의 입국금지 조치는 “엄연한 차별이자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유승준이 아닌 스티브 유로 불려도 저의 뿌리는 대한민국에 있고, 고국을 그리워하는 많은 재외동포 중 한 사람인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유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무청장님”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날 모종화 병무청장이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유씨의 입국금지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한 반박이다. 모 청장은 “스티브 유는 숭고한 병역의무를 스스로 이탈했고, 국민에게 공정하게 병역의무를 이행한다고 누차 약속했음에도 그것을 거부했다. 입국해서 연예계 활동을 한다면 이 순간에도 병역의무를 하는 장병들이 얼마나 상실감이 크겠느냐”며 “병무청 입장에서는 입국이 금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씨는 “2002년 당시 군대에 가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은 지금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그 문제를 가지고 대한민국 안전보장 등을 이유로 무기한 입국금지 조치를 하고, 18년 7개월이 지난 지금도 당시와 똑같은 논리로 계속 입국을 거부하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과 함께 미국에 이민 가 영주권을 취득한 교포 신분으로 가수 활동을 했고 ▶당시 병역에 있어 영주권자에 대한 제도적 고려가 없었기 때문에 가족과 함께 살려면 시민권을 취득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주권자가 시민권을 취득한 자체는 위법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마음을 바꾼 것이 위법한 일이냐?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 위법한 일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지난 5년간 외국 국적을 취득해 병역 의무가 말소된 사람이 2만 명을 넘는다”며 “하지만 병역을 기피할 목적으로 시민권을 취득했다고 간주되어 입국금지를 당한 사람은 대한민국 역사상 제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또 유씨는 “연예인으로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잘못이 있지만, 이를 두고 정부가 나서서 몇십년 째 대한민국 안전보장 등을 이유로 대한민국에 발도 디디지 못하게 막는 것은 엄연한 차별이자 인권침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5년 동안 계속된 소송에서 대법원은 저에게 비자를 발급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판시한 바 있는데도 정부가 최근 저에 대한 비자발급을 다시 거부하고, 오늘 병무청장님이 입국금지가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점은 대단히 유감스럽고 부당한 처사라고 생각한다”면서 “최근 다시 제기한 소송에 대하여 법원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