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스포츠도박, 발견 즉시 신고하면 포상금 지급

 
'불법 스포츠도박, 발견 즉시 신고하면, 포상금을 드려요!'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코리아가 불법 스포츠도박 근절 및 신고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불법 스포츠도박은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운영자뿐만 아니라 참여한 사람에게도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여되는 명백한 범죄행위지만,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다. 이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하는 '불법 스포츠토토 신고센터'에서는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운영 관련자와 이용자, 접속 차단을 위한 사이트 주소 신고 등 불법 스포츠도박 근절을 위한 신고 포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신고방법은 불법 스포츠토토 신고센터로 제보하거나 온라인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신고에 따른 포상은 심의 결과에 따라 불법 스포츠도박 운영자 및 승부조작 관련 신고는 최고 5,000만원까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설계 및 제작, 유통자, 이용자 신고 등은 최고 1,500만원까지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주소 신고는 온라인 신고센터에 접속하여 본인 인증 등을 거친 후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주소(URL) 및 접속정보(ID, PW, 추천인 등)를 제공하면 된다. 사이트 차단 완료 시 1인당 월 40만 원 한도 내에서 건당 5,000원의 문화상품권을 수령할 수 있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끊임없이 기승을 부리는 불법 스포츠도박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성숙한 신고 문화가 필요하다"며 "스포츠 팬들의 적극적인 도움이 이어진다면, 하루빨리 불법 스포츠도박을 근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