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맹 지속한단 뜻"…이수혁 폭탄 발언 진화나선 주미대사관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 정효식 특파원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 정효식 특파원

 
“(한국의)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는 이수혁 주미대사의 국회 국정감사 발언과 관련해 주미 한국대사관이 12일(현지시간) “한·미동맹이 앞으로도 유지돼야 한다는 뜻”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이수혁대사 국정감사 발언 논란에 긴급 해명
국무부 “70년 한·미동맹, 새로운 도전도 함께” 반박

 
대사관은 이날 '주미대사관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입장문을 배포하고 “한·미동맹은 가치동맹이자 포괄적 전략동맹”이라며 “(이 대사 발언의 취지는) 한·미동맹은 70년 전 맺어진 과거의 약속뿐만 아니라, 양국이 공히 공유하는 가치와 이익에 기초하기에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사관은 또 “이 대사의 발언은 한·미동맹이 한·미 양국 국익에 부합해 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기에 강력하게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전날 이 대사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화상 국감에서 “미·중 사이에 한국도 선택을 할 수 있는 나라”라는 자신의 과거 언급을 해명하면서 이른바 ‘70년 동맹’ 발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대사는 국감 답변에서 “한국이 70년 전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해야 하는 게 아니라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동맹 관계에 대한 원론적 입장을 말한 것일 수도 있지만, 미국이 중국 견제에 올인하는 마당에 자칫 한국이 줄타기를 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읽힐 수 있었다. “주미대사가 굳이 주재국인 미측이 민감해하는 문제를 노골적으로 거론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비판도 나왔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대사관 측이 '이 대사 발언의 진위'를 해명하며 부랴부랴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 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종택 기자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 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종택 기자

 
이 대사 발언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장문의 논평으로 반박했다. 국무부는 이날 중앙일보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지난 70년의 동맹 관계와 역내 전체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가 이뤄온 것들이 매우 자랑스럽다(extremely proud)”고 밝혔다. 
 
이어 “한·미의 공유된 가치를 바탕으로, 우리 동맹이 법규에 기반한 국제질서(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를 훼손시키려는 자들을 비롯해 역내에 새롭게 부상하는 도전들(new and emerging challenges)에 대응할 수 있도록 양국은 동맹이자 친구로서 지속적으로 함께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역내에 새롭게 부상하는 도전’은 미국 입장에서 다분히 중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법규에 기반한 국제질서'라는 표현도 미측이 중국의 패권주의를 비판할 때 종종 써온 말이다.
 
국무부의 이 같은 논평은 미·중 경쟁 속에 미측이 동맹국인 한국의 역할을 규정짓는 동시에, 한·미 동맹의 변화 가능성을 거론한 이 대사에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국무부는 올해 6월 이 대사가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국은 미·중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는 나라”라고 했을 때도 즉각 반박성 논평을 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