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대사 "국익돼야 美선택" 폭탄발언…美 "한미는 친구" 반박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미국 국무부가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이수혁 주미대사의 발언에 대해 "한미는 동맹이자 친구로서 지속적으로 함께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이 대사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70년 역사의 한미동맹 그리고 역내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동맹이 이룩한 모든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면서 이같이 답했다고 RFA가 13일 보도했다. 
 
국무부는 이어 "양국은 동맹이자 친구"라며 "공유하는 가치에 기반해 한미동맹이 국제사회 질서를 훼손하려는 자들을 비롯한 새로운 도전들에 맞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속해서 함께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원론적 입장으로 보이지만 '앞으로 미국이 아닌 다른 선택이 있을 수도 있다'는 뜻으로 여겨질 수 있는 이 대사의 발언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대사는 지난 12일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국정감사에서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사랑하지도 않는데 70년 전에 동맹을 맺었다고 해서 그것을 지켜야 한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이는 주미대사가 공개석상에서 향후 한·미 관계에 대해 과거와 다를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이라 논란이 일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