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년 전 미국 선택, 앞으로도 그래야 하나” 이수혁 발언 논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해외 공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헌정 사상 처음으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수혁 주미대사(위 왼쪽 둘째)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아래는 송영길 외통위원장. 오종택 기자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해외 공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헌정 사상 처음으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수혁 주미대사(위 왼쪽 둘째)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아래는 송영길 외통위원장. 오종택 기자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가 12일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해야 하는 건 아니다”며 “국익이 돼야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감서 “국익이 돼야 선택하는 것”
전문가 “주미대사로 부적절 발언”

이 대사 “미국도 종전선언 공감대”
발언 근거 놓고 야당과 설전도

이 대사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은 미·중 사이에 선택할 수 있는 나라”라는 과거 자신의 발언을 야당 의원들이 문제 삼자 이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주미 대사가 공개석상에서 향후 한·미 관계에 대해 과거와 다를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대사는 이날 국감에서 ‘미·중 선택’ 발언에 대해 “오해가 생겼다면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도 자신의 생각을 길게 설명했다. 이 대사는 “한·미 동맹은 군사동맹만이 아니라 경제·사회·문화 차원의 포괄적 동맹”이라면서도 “마늘 파동이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때 봤듯이 경제문제에서 중국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경험칙”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며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고 그래야 한·미 동맹도 굳건하다”고 말했다. 그는 “70년 전에 동맹을 맺었다는 이유로 계속돼야 한다는 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도 했다.
 
앞서 이 대사는 6월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우리는 미·중 사이에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미 국무부는 “한국은 수십 년 전 권위주의를 버리고 민주주의를 받아들일 때 이미 (미국을) 선택했다”는 논평을 내 사실상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이 대사의 이날 발언은 무역·IT·안보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미국 행정부를 또 자극할 전망이다. 김재천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여당 국회의원이 아닌 주미대사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더구나 대선 국면에서 미·중 갈등이 더욱 첨예화하는 상황에서 신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수석전문위원도 “원론적으로야 맞는 얘기겠지만 이는 한·중에 비해 한·미 관계가 불평등하고 갈등이 많을 때나 나올 법한 발언”이라며 “잘 유지되고 있는 동맹을 향해 왜 굳이 이런 표현을 쓰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미국도 종전선언에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해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미국 정부가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진전도 없이 종전선언에 동의했다는 근거는 뭐냐”고 반문했고, 이 대사는 “미 고위 관료의 접촉에 따른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만 동의한다면 아무런 이견이 없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은 “비핵화의 진전이 따라오지 않는 종전선언을 미국이 지지하겠느냐”고 수차례 따졌고, 이 대사는 “누가 그런 얘기를 했느냐”며 불쾌해했다.  
 
이 대사는 외교부 선후배 관계인 조 의원을 향해 “(그렇게 질문하면) 예의가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