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의협 "국시 재응시, 의대생 사과 아닌 의대정원 확대 전제돼야"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국시원) 별관 응시원서 접수처. 뉴스1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국시원) 별관 응시원서 접수처. 뉴스1

대한한의사협회가 의대생의 사과만으로 의사 국가시험(의사국시) 재응시를 허용하는 것은 불공정한 사례라는 입장을 12일 밝혔다.
 
한의협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여당 일각에서 의대생들의 사죄를 전제로 의사국시 재응시 여론을 타진하고 있다"며 "불공정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를 아직 여당이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의대생들이 아무리 석고대죄로 사과해도 그것이 국시 전제가 될 수 없다"며 "의사 수 증원에 대한 근본적인 정책 추진이 의사국시 재응시의 전제가 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생 사과 한마디로 의사국시를 보게 해주고 정작 의사 수는 늘리지 않는다면 그게 무슨 국가정책이냐"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의사 수 증원에 방향을 맞추고,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같은 의료정책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의사 정원 확대이지 의대생들의 뒤늦은 사과와 국시 재응시가 아니다"며 "국민 건강증진과 생명 보호 차원에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사 수 부족' 현상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게 우리나라 의료정책의 핵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의협은 "의대생들이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를 얻는다면, 이는 의사 증원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충분한 의사와 양질의 의료 서비스이지, 단순히 의대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