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카드 혜택 받으려고…KTX 승차권 1억어치 샀다가 환불

KTX 열차. 연합뉴스

KTX 열차. 연합뉴스

신용카드사 부가서비스 혜택을 받기 위해 KTX 승차권을 구매했다가 환불받은 악성 반환금액이 8억710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이 12일 한국철도(코레일)에서 받은 '최근 4년간 승차권 대량 구매 후 반환한 악성 회원 현황'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반환 서비스를 악용한 회원이 42명에 달했다.
 
이들은 승차권 1만952장을 구매해 8억 7102만원을 환불받았다.
 
승차권을 다량 발권한 뒤 1000만원 이상을 반환한 악성 환불자도 30명이나 됐다.
 
A회원은 혼자 1132장, 1억 1200만원이 넘는 승차권을 구매했다가 전량 취소했다.
 
B회원은 770장, 6180만원을 구매했다가 취소했다.
 
김 의원은 "타지도 않을 승차권을 보유하고 있는 동안 선의의 승객들은 자리를 구하지 못해 불편을 겪었다"며 "지난해보다 악용 사례가 오히려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