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장철 이상무" 배추값 안정세…지난달 하순 대비 30% 하락

12일 오후 광주 서구 매월동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시민들이 배추를 구입하고 있다. 올해 최장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가격이 폭등했던 배추는 태풍 이후 심은 작물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10월 말부터 수급이 안정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광주 서구 매월동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시민들이 배추를 구입하고 있다. 올해 최장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가격이 폭등했던 배추는 태풍 이후 심은 작물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10월 말부터 수급이 안정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연합뉴스

‘금배추’라 불리던 배추값이 이달 들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달 상순 평균 배추 가격은 포기당 5662원으로, 추석 전인 지난달 하순 8124원 대비 30% 가량 하락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배추 가격은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 5일 포기당 7270원에서 계속 하락해 10일에는 절반 수준인 3604원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농식품부는 “배추 가격 안정세의 원인은 장마, 태풍 등으로 작황이 부진했던 고랭지 배추의 출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가을배추 출하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장에 쓰는 가을배추는 이달 중순부터 출하되기 시작해 11~12월 김장철이 성출하기다. 고랭지배추와 달리 전국적으로 재배되고 있고, 생산량이 고랭지배추의 3배 이상으로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올해 가을배추 재배면적은 평년보다 2% 증가했고 최근 기상 호조로 생육 중기 작황이 빠르게 회복중인 것으로도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배추 수급은 이달 중순 이후 가을배추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하고, 가을배추 성출하기인 11월과 12월에는 고랭지 배추의 절반 이하에서 가격이 형성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