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상청 체육대회때 비" 질타에...국감장 빵 터진 기상청장 대답

김종석 기상청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석 기상청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석 기상청장은 12일 올해 여름 기상 예측에 실패한 데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국감에서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올해는 폭염·장마 예측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해외 기상자료를 찾는 ‘기상 망명족’이 늘었다”며 “기상청은 해외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하지만, 국민이 느끼는 것과는 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이수진 의원도 “기상청은 올해 6, 7월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어도 8월은 비슷하다고 예보했으나 실제 강수량과는 많이 차이가 났다”며 “기상청의 장기예보가 완전히 빗나간 점을 인정하느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김 청장은 “지난 5월 22일 (여름철)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다고 발표했으나 6월 말 대기 상층에 공기가 정체하면서 수정 예보를 했다”며 “수정한 부분을 제대로 전달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구라청’, ‘오보청’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 아느냐. 기상청 체육대회는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김 청장이 “하지 않는다”고 답하자 노 의원은 “1994년 기상청 체육대회 때 비가 왔다”면서 “이걸 웃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기상청의 예측 실패를 비꼬았다. 이에 김 청장이 “기상청이 비 올 때 운동하면 다른 사람이 좋은 날 운동하지 않겠느냐”고 답해 국감장에선 잠시 웃음소리가 나왔다. 
 
노 의원은 “올해 여름 폭염을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폭우가 왔다”며 “기상청 오보로 인한 각종 피해를 추산해본 적이 있느냐”고 다시 물었다. 이에 김 청장은 “못했다.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기상청 국감에서 나온 모든 내용이 오늘 또다시 나왔다. 이러니 기상청과 관련해서 ‘없애라’, ‘못 맞춘다’, ‘필요 없다’, ‘오보청·구라청이다’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번 기상청 국감을 준비하면서 자괴감, 참담함을 느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