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 '6·25 발언'에 발끈한 中네티즌 "우릴 무시, 아미 탈퇴"

지난달 23일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특별 영상 메시지가 인터넷 생중계로 열린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공개됐다.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특별 영상 메시지가 인터넷 생중계로 열린 유엔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공개됐다.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이 수상 소감에서 6·25 전쟁을 언급했다가 일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비난 공세에 시달리고 있다. 

중국 일부 누리꾼, BTS 6·25 언급에
“중국 군인 희생 무시했다” 딴지

 
12일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이 문제로 삼은 것은 지난 7일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의 BTS 수상 소감이다. 밴 플리트 상은 미국 비영리재단인 ‘코리아 소사이어티(Korea Society)’가 주관하는 상으로 매년 한·미 친선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진다. 올해 수상자는 BTS로 음악과 메시지로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에서 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은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our two nations)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남녀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부 중국 누리꾼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하는 ‘양국’이라는 단어 사용은 한국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을 무시한 것”이라며 주장하고 나섰다. 중국은 한국전쟁에 자국군이 참전한 것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로 부르고 있다. 최근 미·중 갈등이 고조되자 중국 정부는 애국주의·영웅주의·고난극복의 의미를 담은 ‘항미원조 정신’을 특히 강조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국가 존엄과 관련된 사항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며 “BTS는 이전에도 인터뷰에서 대만을 하나의 국가로 인식했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중국군은 수천 명이었다”며 “당신은 한국 사람이라 그렇게 말할 수 있겠지만 나는 중국 사람이기 때문에 화를 내야겠다”며 BTS의 팬클럽 ‘아미(army)’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BTS의 한국전쟁 발언은 웨이보 핫이슈에도 올라 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