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北 새 무기, 기존장비로 대처 곤란…방공능력 강화 나설 것"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일본정부가 북한이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과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등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방어 태세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12일 표명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 관방장관은 "일반론으로 말하자면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중에는 종래의 장비로는 대처 곤란하다는 지적을 받는 것도 있다고 알고 있다"며 현재 북한의 새 미사일에 대해 분석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노동신문=뉴스1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노동신문=뉴스1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앞으로 다양·복잡해지는 위협에 대처할 종합 미사일 방공 능력 강화를 위해 확실하게 나서고 싶다"며 "이번 건을 포함해 북한을 둘러싼 동향에 관해 평소 중대한 관심을 가지고 정보수집·분석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앞으로도 미국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필요한 정보 수집·분석 및 경계·감시에 모든 힘을 다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새로운 미사일을 공개함으로써 사실상 핵보유국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으로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일본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하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