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궁 근정전 국유재산가액 보니…“강남 아파트 한 채 가격”

조선왕조를 상징하는 건물이자 국보로 지정된 경복궁 근정전의 가치는 얼마로 평가돼 있을까.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공개한 ‘주요 궁능 문화재 국유재산 가액’ 자료에 따르면 국보 233호인 경복궁 근정전의 가치는 약 33억원으로 책정돼 있다. 이 때문에 조선 시대 국왕의 즉위식이나 대례 등이 거행됐던 경복궁 근정전의 재산가치가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 한국학중앙연구원]

[사진 한국학중앙연구원]

  
이밖에 보물로 지정된 경복궁 내 사정전은 19억원, 자경전은 13억원, 수정전은 9억원 정도로 가치가 평가돼 있다.
  
김 의원은 “국유재산가액은 문화재 화재보험의 가입 기준이 된다”며 “근정전의 재산가치가 서울 강남권의 고가 아파트 한 채 수준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올라온 올해 거래된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11차(171.43㎡ㆍ52평)의 평균 거래가는 44억원이 넘었다.
 
김 의원은 “터무니없이 낮은 국유재산 가액을 현실화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