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력형 비리 수사 윤석열이 나서라” 야당, 총장 직할 특별수사본부 요구

윤석열

윤석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서 여권 핵심 인사들이 잇따라 거명되자 야당이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검찰을 향해 “제대로 수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윤석열 총장은 비리의 몸통을 밝혀 정의와 공정의 헌법 정신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검찰총장 직할의 특별수사본부도 요구했다.
 

라임·옵티머스 철저 수사 촉구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서울남부지검은 7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라임 연루 의혹을 인지하고 있었고, 서울중앙지검도 옵티머스의 여당 로비 정황을 파악하고도 진술을 누락하며 검찰총장 보고를 건너뛰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앞장서서 수사를 뭉개고 부실수사를 자초하는 이유가 뭔가. 권력형 비리의 몸통이 궁금해지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서울남부지법 공판에서 라임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인에도 “이강세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쇼핑백에 담아서 전달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옵티머스 측이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관련’이란 문건에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을 불신한다. 지난 1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을 없애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대형 금융범죄 수사 여력을 떨어뜨렸으며 몇 차례 인사를 통해 “눈엣가시 같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무력화시키는 데 성공했다”(곽상도 의원)고 본다.
 
그래서 그나마 기대해 볼 건 윤 총장이라는 인식이다. 윤 총장이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강조했던 걸 언급하며 “검찰 수사팀 독립까지 고려해야 한다”(김예령 대변인)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한 법사위원은 “검찰총장 직할의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