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원식 “민주유공자 예우법이 운동권 특혜?…논란 이해 안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발의한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안’이 ‘운동권 특혜법’이라고 비판 받는 데 대해 “논란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9일 정면으로 반박했다.
 
우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주화운동으로 감옥 갔다 왔다고 예우해주는 게 아니라 그 피해나 상처가 평생 남게 된 분들에 대해 한정적으로 하는 것인데 논란이 벌어진 게 이해가 잘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이어 “민주화 운동 관련자 중 사망, 행방불명, 장애등급을 받은 자를 유공자로 정하자는 것”이라며 “박정희 정권 한·일 회담 반대투쟁 그 첫 번째 집회인 1964년 3월 24일 이후를 민주화 운동으로 보고 예우 수준은 5·18보상법에 정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 중 여기에 해당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이 ‘운동권 특권층의 시도라고 국민들은 판단할 것’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민주화운동을 통해 국회의원이란 사회적 지위를 얻지 않았나.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이런 사람들이 민주화운동으로 어려움을 당한 분들에 대해 ‘너희는 어떤 대가도 바라선 안 된다’고 하는 게 옳은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우 의원은 “보수언론에서 ‘운동권 셀프 특혜법’이라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건 엉터리인 사실”이라며 “새로운 특혜를 준 게 전혀 아니고 유공자법이 정하고 있는 것을 그대로 적용해 대상자도 아주 제한적으로 800명이 약간 넘는다”고 했다.
 
우 의원은 586세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민주화운동을 거쳐) 사회적 진출을 하고 국회의원이 된 사람들은 자신들의 활동에 대해 사회적인 비판적 시각이 있다는 걸 감안하면서 자신을 돌아보면서 활동해야 한다”면서도 “민주화운동을 정당하게 평가하고 그중에 특별하게 희생당한 분들에 대해 평가하고 합당한 예우를 하자는 것에 대해서 과도하게 기득권처럼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우 의원이 대표 발의한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제정안은 민주화 유공자와 유족 및 가족에게 학비 지원, 입시 전형 우대, 기업 취업 가산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주택·대지 구입, 주택신축 자금을 장기 저리로 빌릴 수 있고, 공공·민영주택도 우선 공급받도록 했다.
 
법안은 같은 당 의원 20명이 공동 발의 형태로 참여하는 등 일부 공감대가 이뤄졌지만 비판적인 목소리도 적지 않다. 민주화 운동을 한 86세대가 주축인 민주당에서 민주화 유공자 가족에게 혜택을 부여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 자체가 ‘셀프 특혜’로 보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