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고급차 시장 3분기 렉서스 1위…제네시스 꼴찌

미국 고급차 시장에서 일본 렉서스가 판매 1위에 올랐다. 
 
9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렉서스의 올해 3분기 미국 판매량은 7만5285대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수준으로, 고급차 브랜드 중 유일하게 7만대를 넘겼다.
 
이어 메르세데스 벤츠(6만9631대), BMW(6만9570대), 테슬라(6만4000대) 순이다.
 
작년 3분기에는 BMW(8만3003대), 벤츠(7만6816대), 렉서스(7만3816대) 순이었으나 올해 3분기 BMW와 벤츠 판매가 각각 16.2%와 9.4% 줄면서 증가세를 보인 렉서스가 1위로 올라섰다.
 
BMW와 벤츠가 코로나19로 생산 차질을 겪은 데 비해 렉서스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은 점도 순위 바뀜의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렉서스는 9월 한 달간 판매가 31% 뛰었다.
 
현대차의 제네시스는 3분기 판매가 3745대로 고급차 브랜드 중 가장 적었다. 작년 동기대비 23.6% 줄면서 알파 로메오(5056대)에도 밀렸다. 감소율은 인피니티(-30.2%), 재규어(-23.6%), 랜드로버(-22.5%)와 비슷했다. 
 
제네시스의 판매 감소는 새 모델인 G80과 GV80의 출시가 늦어진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