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北에 경고···"조성길 가족 보복 당하지 않게 보호해야"

2018년 11월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오른쪽에서 두번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연합뉴스]

2018년 11월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오른쪽에서 두번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연합뉴스]

 
유엔이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한국 정착 보도 관련, 북한 당국이 남아있는 그의 가족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탈리아에서 북한으로 송환된 것으로 알려진 조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에 대한 북한 당국의 보복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 모두 탈북자와 가족 보호할 의무"

 
마르타 허타도 OCHAR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행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탈북자 가족이 보복당하지 않게 하는 데 북한 당국의 절대적인 의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허타도 대변인은 "탈북자를 수용한 국가(한국) 역시 탈북자의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도 했다. 최근 조 전 대사대리의 탈북 경로 및 한국 거주 상황 등에 대해 구체적인 국내 보도가 이어지면서, 자칫 조 전 대사대리의 신변에 위협이 될까 우려한 것이다. 
 
실제 조 전 대리대사의 한국행 소식이 알려진 뒤 국제사회 및 외신을 중심으로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의 신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 CNN방송은 탈북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은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지거나 선전용 도구로 이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공영 BBC방송도 "북한으로 송환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자 딸이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허타도 대변인은 이에 대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언론에 보도된 정보 이외에 이 사건에 대한 다른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조 전 대사대리 부부는 지난 2018년 11월 초순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잠적한 뒤 지난해 7월 한국으로 왔다. 이탈리아에 남아있던 미성년 딸은 2018년 11월 중순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이탈리아 외교부가 지난해 2월 확인한 바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