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33층 주상복합 화재, 6시간째 진화중…88명 병원 이송

울산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에서 8일 오후 11시 7분께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오전 6시께 강풍으로 불길이 다시 번지고 있다. 뉴스1

울산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에서 8일 오후 11시 7분께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오전 6시께 강풍으로 불길이 다시 번지고 있다. 뉴스1

지난 8일 늦은 밤 울산의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시작된 불길이 6시간째 진압되지 않고 있다. 화재 발생 이후 지금까지 88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하 2층, 지상 33층 규모의 울산 남구 아르누보 아파트에서 8일 오후 11시 7분께 시작된 불길은 강한 바람을 타고 아파트 외벽 위아래로 번졌다. 큰 불길은 2시간여 만에 진화됐지만, 내부로 옮겨붙은 불은 아직 진화되지 않았다.
 
9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5시 기준 소방대원들은 불이 난 개별 호실 내부로 진압해 불길을 잡는 중이다. 확인해야 할 개별 호실이 많아 완전 진화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울산소방본부는 전망하고 있다. 또 추가적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저층부터 수색을 벌이고 있다.
9일 오전 울산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9일 오전 울산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화재 직후에는 건물을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40여명이 옥상으로 대피하는 아찔한 상황까지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는 피난층(28층)과 옥상 등지로 대피해 있던 주민 54명을 구조했다.
 
지금까지 구조된 사람 중 일부와 자력으로 대피한 주민 등 88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집계됐다. 울산소방본부는 이들이 연기를 흡입하거나 대피 과정에서 찰과상을 입는 등 비교적 가볍게 다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대원들은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났다"는 최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원인과 관련해선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KTX 편으로 이날 오전 8시께 화재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보고받고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