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주택 홍보하더니 부동산 50억…법제처장 "문제 아닐수도"

이강섭 법제처장이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제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스1]

이강섭 법제처장이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제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스1]

이강섭 법제처장이 8일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부동산 자산이 50억원에 달하는 사실에 대한 야당 의원의 질의에 "보는 시각에 따라 크게 문제라 보지 않는 사람도, 비판적으로 보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강섭 법제처장, 부동산 투자회사 대주주

이 처장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청와대는 (이 법제처장을) 1주택자라 홍보했지만 부동산 부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묻자 이와 같은 답변으로 일관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선 이 처장이 배우자 한모씨, 자녀와 함께 부동산 투자 회사 주식 H사의 3만2천주를 보유한 대주주란 사실도 공개됐다. 주택 건설과 분양업을 하는 이 회사는 이 처장과 가족들이 지분을 보유한 가족 회사다.  
 
청와대는 지난 8월 이 처장 등 9명의 차관급 인사를 임명하며 "이번에 발탁된 차관급 인사는 모두 1주택자다. 1주택은 청와대뿐 아니라 정부 부처 인사의 뉴노멀이 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야당에선 이 처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백혜련(왼쪽)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백혜련(왼쪽)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靑 '1주택자'라 홍보, 전체 자산은 100억원대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처장의 재산공개내역을 통해 그의 전체 자산이 약 100억원, 이중 부동산 자산만 50억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 처장이 부동산 투자회사의 대주자란 사실도 이날 국정감사에서 처음 알려졌다. 야권에선 청와대가 1주택자 여부만 강조하며 이 처장의 부동산 자산 규모를 검증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 처장의 재산공개내역에 따르면 이 처장의 배우자는 강남 개포동 주공아파트(12억9600만원)와 서울 용산구 주상복합아파트 전세 임차권(9억원), 인천 부평구의 근린생활시설(17억660만원), 서울 강남구 역삼동 상가 건물 일부(1억 7872만원), 경기도 성남시 상가 재건축 분양권(5억 9945만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 처장 일가족의 예금은 45억원, 브라질 국채 등 유가 증권도 약 13억원에 달한다. 
 
법체저는 이런 부동산 논란에 "이 처장이 2002년에 실거주 목적으로 구입한 개포동 아파트 1채 외에는 전부 증여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 처장은 국정감사에서 "아내가 장인으로부터 증여를 받았다"고 했다.
 
야당 의원과 달리 여당 의원들은 이 처장의 부동산 문제에 대해선 언급을 자제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처장에게 "투기를 하셨던 것은 아니죠?"라 물었고 이 처장은 "전혀 아니다, 투기를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