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책 읽어주는 ‘AI 조명’ 20일 출시

네이버 클로바 램프.

네이버 클로바 램프.

네이버가 오는 20일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조명 ‘클로바 램프’를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클로바 램프’는 클로바 OCR, 보이스, 비전 등 클로바의 인공지능 기술이 집약된 조명 타입의 스마트 디바이스로,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혼자서도 종이책을 읽을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클로바 램프’에는 책을 읽어 주기 위한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됐다. 광학 문자 판독 기술 ‘클로바 OCR’이 적용돼 동화책, 한글책, 영어책 등 램프 아래에 펼쳐진 책의 글자를 인식하고, 이를 음성 합성 기술인 ‘클로바 보이스’를 통해 자연스러운 아이나 성인의 목소리로 읽어준다. 특히 여성 어른 보이스인 ‘아라’는 기쁨, 슬픔 등의 텍스트의 감정까지 표현한 책 읽기가 가능하다.  
 
이미지 분석 기술 ‘클로바 비전’을 통해서는 램프 아래에 펼쳐진 페이지의 제휴 도서 여부를 인식하고, 제휴 도서는 해당하는 음원을 찾아 재생해준다. 제휴 되지 않은 도서인 경우 클로바 OCR 기술로 글자를 인식해 읽어준다. 클로바 램프는 대교, 키즈스콜레, 제이와이북스(노부영), 키즈엠 등 주요 출판사의 2000여 권에 달하는 제휴 도서의 음원을 제공하며, 제휴 도서는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영어 학습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기능도 갖췄다. 문장을 따라 읽으며 말하기 학습을 돕는 에코리딩(Echo Reading), 아이가 소리내 읽은 음성을 녹음해 네이버 클로바 앱에서 다시 듣는 셀프리딩(Self Reading) 기능을 활용한 영어 말하기 학습이 가능하며, 한글 단어나 문장의 영어, 일본어, 중국어 표현을 물어보면 원어 발음을 들려준다.
 
또 클로바 램프는 부모가 아이의 독서 습관을 관리할 수 있도록 네이버 클로바 앱에서 독서 목표를 설정하고 기록을 확인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시중의 프리미엄 조명 제품에서 제공하는 Trust Lighting 눈 보호 인증, 태양광 조명, 자동 밝기 조절 기능, 사용 상황에 맞는 4가지 색온도 모드(독서, 창의력, 수리, 수면)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그 외에도 △7천여 가지 한글·영어 동요 및 동화 무료 듣기 △지식 정보 검색 △음악 추천 및 재생 △날씨, 뉴스 등 생활 정보 검색이 가능하다.  
 
클로바 램프는 오는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네이버 쇼핑 '신상WEEK'프로모션을 통해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권장 소비자가 23만9000원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