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남편 미국행 거듭 사과…"왜 안 말렸냐" 질문엔



[앵커]

강경화 장관 "말린다고 말려질 사람 아냐"



외교부 국정감사에서는 예상대로 강경화 장관 남편의 미국행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외교부가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국민에게 권고하고 있는데 강 장관은 남편의 미국행을 말리지 않았느냐는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책임론도 불거졌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장관은 의원들의 질의가 시작되기도 전에 배우자의 미국행 논란에 대해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업무 보고에 앞서서 국민들께서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등 외부 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제 남편이 해외 출국한 것에 대해서 경위를 떠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씀…]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문에 강 장관은 하소연하듯 이렇게 답합니다.



[이태규/국민의당 의원 : (배우자에게 코로나19) 상황이 이러니까 자제해달라고 요청을, 만류를 했어야 하지 않나요?]



[강경화/외교부 장관 : 뭐 개인사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좀 뭐 합니다만, 제가 말린다고 말려질 사람이 아니고요.]



질문을 한 이 의원조차 웃음을 참지 못했습니다.



강 장관의 거취를 묻는 질문도 나왔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의원 : (외교부 장관으로서) 무기력증, 존재감이 미흡한 이런 노정되는 문제가 자주 지적됐던 것입니다. 재임 중에 문재인 대통령이나 총리께 사의를 표명하신 적이 있습니까?]



[강경화/외교부 장관 : 제 신상의 문제고 그 결정은 임명권자에게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그 문제는 제가 밝혀드릴 상황이 아닌 것 같습니다.]



청와대 관계장관 회의 때 통보를 받지 못한 부분에 대해선 NSC에서 문제를 제기했다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남편 논란' 머리 숙인 강경화…"경위 떠나 매우 송구" 강경화 장관 "송구스러워…남편 쉽게 귀국할 상황은 아냐" 강경화 남편 '요트 출국' 논란…여권서도 부적절 비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