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퀴즈' 솔비, 편견→칭찬으로 승화시킨 열정의 아트테이너

'유 퀴즈 온더 블럭'

'유 퀴즈 온더 블럭'

'아트테이너' 솔비가 작가 권지안과 예능인 솔비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솔비는 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금손 특집'에 출연해 화가 권지안의 삶을 유쾌하면서 진정성 있게 전했다. 방송인 솔비와 아티스트 권지안 두 자아를 넘나들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작가 권지안'으로 출연한 만큼 미술 활동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했다. 자신을 '작가, 그리고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권지안'이라고 소개하며 화가로서 진솔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최근 국내 유명 작가들이 소속된 아틀리에에 입주 작가로 선정되는가 하면, 온라인 경매에서 66회의 경합 끝에 920만 원에 작품이 낙찰된 근황을 전하며 아티스트로서의 인생에 만족감을 표했다.  
 
유재석은 "나도 요즘 좋은 그림을 보면 너무 기분이 좋아져서 괜찮은 작품이 있으면 구입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솔비에게 힘을 실어줬다.  
 
방송활동 외에도 빵집을 운영하고 여러 방면에서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고백, "가끔 ;뭐로 먹고 사느냐?'라는 질문을 하는데 그걸 어떻게 일일이 설명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솔비는 미술을 시작할 당시의 시절을 회상하며 편견과 불편한 시선을 이겨낸 사연을 털어놨다. 미술 전공자들로부터 부정적인 시각에 맞서기 위해 "더 세게 들이받아 보고 싶었다"라고 표현한 솔비는 지난 2017년 KBS 2TV '뮤직뱅크'에서 파격적인 퍼포먼스 페인팅의 비하인드 이야기를 꺼냈다.  
 
해당 퍼포먼스 페인팅은 솔비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무대에서 자신을 부정적으로 봤던 사람들에게 꺼내는 강렬한 메시지였다. 당시엔 욕과 악플로 댓글 창이 도배가 됐지만 3년이 지난 지금 선플로 바뀌었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유재석은 솔비의 말에 공감하며 "현재 인기와 명예를 얻은 유명인들도 과거에 수많은 혹평을 받기도 했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힘든 일이 한꺼번에 닥치며 우울증을 겪었던 솔비에게 미술은 하나의 치료제였다. 솔비는 "물감과 솔직하고 예민한 내 성향이 잘 맞는다. 물감을 뿌리고 뭉개고 만지고 그림이 만들어지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자유로웠던 것 같다"며 그림을 그리는 것에 대한 사랑을 과감하게 드러냈다.
 
솔비는 예능인과 화가의 자아를 오가는 사이에서의 고충도 털어놨다. 예능을 할 땐 진지한 부분을 내려놔야 하는데 자신의 작품을 구매한 분들이 떠오른다는 것. 솔비는 "컬렉터분들은 작품을 사는 게 아니라 그 작가의 삶을 사는 것"이라며 예능 속 이미지로 컬렉터들이 곤란해지진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했다. 그 말속엔 작품 구매자에 대한 책임감도 느껴져 작가로서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예능감은 감출 수 없었다. '진지한 권지안'을 보여주다가도 이내 '예능인 솔비'로서의 자아를 자유자재로 온오프 했다. 특히 조세호와의 티키타카는 두 조합을 또 보고 싶을 만큼 일품이었다. 이외에도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무반주로 열창하며 가수로서 녹슬지 않은 실력을 입증했다.
 
솔비는 11월 22일까지 경기도 시흥 복합문화공간 '빌라빌라콜라'에서 개인전 '파라다이스-보통의 포착'을 진행 중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