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리 장인 채용, 특S급 명품" 밀수 남매의 290억짜리 사기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부유층 여성 소비자 회원을 상대로 짝퉁 명품을 주문 생산한 일당을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 일당이 중국 현지 공장에서 제작한 위조품들. [관세청]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부유층 여성 소비자 회원을 상대로 짝퉁 명품을 주문 생산한 일당을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 일당이 중국 현지 공장에서 제작한 위조품들. [관세청]

부유층을 상대로 위조 명품 가방·보석류를 주문 생산해 판매한 밀수업자 남매가 검거됐다. 네이버 밴드나 블로그 등에서 고객을 모은 뒤 중국 현지 공장에서 '짝퉁' 제품을 직접 생산해 국내에 판매했다.
 
7일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에 따르면 중국에 거주하는 밀수총책 A씨(남·38세)와 국내 배송을 맡은 A씨의 동생 B씨(여·35세)는 2015년부터 위조품 전문 판매 사이트를 회원제로 운영했다. 이들 남매는 블로그·밴드 등을 활용해 현직 의사나 교수 등 부유층 여성을 대상으로 회원을 모집했다. 회원으로부터 먼저 주문을 받고 중국 현지 공장에서 위조품을 제작한 뒤 국제우편이나 특송 화물로 이들 제품을 밀수해 국내에 유통했다. 
 
이들은 국내에선 구매하기 힘든 1억1000만원짜리 H사 핸드백을 1300만원에 주문을 받아 제작한 뒤 팔았다. 이런 식으로 유통한 위조품은 정품으로 따졌을 때 시가 290억원 상당이다.
 
김규진 서울세관 조사총괄과장은 "통상 밀수 사건은 중국의 밀수품을 한국인 밀수업자가 수입해 유통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이번에는 주문부터 생산·판매까지 모든 공정이 한 밀수업자를 통해 이뤄졌다"며 "업자들은 이탈리아 숙련공을 채용한 '위조 명품계의 특S급'이라고 선전하며 구매자를 유인했다"고 말했다.
 
이들 남매는 '짝퉁 명품'을 팔아 얻은 소득으로 포르쉐·벤츠·랜드로버 등 고급 외제차 3대를 구입했다. 세관은 위조품 판매에 따른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차량 3대와 함께 이들 남매의 은행 계좌를 몰수했다. 김 과장은 "위조품 국내 반입을 근절하기 위해 짝퉁 해외 제조 공장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