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국한 여자친구 집 마음대로 들락날락한 남성…法 “무죄”

여자친구의 집에 동의없이 들어갔다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연합뉴스·뉴스1

여자친구의 집에 동의없이 들어갔다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연합뉴스·뉴스1

여자친구가 해외에 나가 비어있는 집에 동의없이 들어갔다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6단독 김용찬 판사는 결혼을 전제로 약 한 달간 교제해온 여자친구의 집에 수차례 출입한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여자친구 B씨와 만나오던 중인 지난해 5월 중순 B씨가 해외로 출국한 사이 B씨의 집에 총 8차례 출입했다.  
 
그러다가 같은 해 6월 A씨는 B씨와 연락을 주고받다 다퉜고 둘의 사이는 틀어졌다. B씨는 당시 해외에 거주하고 있었다.  
 
B씨는 A씨와 헤어진 뒤 “출국 기간 집에 들어오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주거지에 무단으로 침입했다”는 이유로 A씨를 고소했다. 그러면서 B씨는 집 비밀번호에 대해 “직접 알려준 게 아니라 함께 집에 들어갈 때 뒤에서 보고 알아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의 출입행위가 B씨의 추정적 의사에 반한다거나 당시 A씨에게 주거침입의 고의가 있다는 점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결정했다.  
 
재판부는 ▶B씨가 헤어지기 전에 이미 A씨의 출입을 알고 있었음에도 관계가 악화한 뒤에야 문제 삼은 점 ▶평소 A씨의 출입을 묵시적으로 허락했다는 점 등을 판단 근거로 들었다.
 
B씨가 “A씨가 출국 기간 중 집에서 그림 그리는 것을 허락해 달라고 했으나 거절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재판부는 “출입 일체를 금지한 것이라 단정하기 어렵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