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희 "피격 공무원 친형, 주장만 있을 뿐 증인 역할 가능할지 의문"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 이모씨의 형 이래진 씨가 정보공개청구서를 접수하기 위해 김기윤 변호사와 6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김성룡 기자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 이모씨의 형 이래진 씨가 정보공개청구서를 접수하기 위해 김기윤 변호사와 6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피격 공무원 친형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와 관련해 "유가족 형님이 증인으로서 역할이 가능한지 의문이 있다"며 "객관적인 사실 등 입증할 만한 그런 위치에 있어야 하는데 현안에 대해 주장만 있을 뿐"이라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황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친형을 비롯한 숨진 공무원의 유가족에 대한 증인 채택이 민주당의 반대로 불발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이씨가 동생의 '월북' 가능성을 거듭 반박하는 데 대해서도 "그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여러 가지 내용을 과연 알고 계시나, 그런 부분이 있다"며 "또 형님이 증인으로 나오셨더라도 월북이 아니라는 주장에 (반박하려면) 불가피하게 한미 간 공동 첩보 자산인 SI(Special Intelligence)를 노출시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SI 관련) 야당 의원님들이 상당부분 노출에 대한 심각성을 보이기 때문에 우려스럽다"며 "해경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하고 있기 때문에 (증인 채택이) 불가하다고 야당에 말했다"고 전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북한군 지휘부의 '762 하라'(7.62mm 소총으로 사살하라)는 명령이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국방부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여야 비공개회의를했지만 저도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국방부의 '월북 가능성' 발표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도 "실제로 다양한 경로로 획득된 한미 간의 첩보망으로 보면 월북이 상당히 확실한 것 같다는 게 국방부 의견"이라며 "몇 번 확인했지만 그 의견에는 변화가 없다. 누구라고 말씀 안 드려도 비공개회의 자리에서 충분히 월북 같다는 의견을 피력한 야당 의원도 있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