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제 임신할거야""X새끼" 이런 직원이 국민연금 주무른다

이종성국민의힘 의원실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에서 각종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연금공단은 자체감사를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4년 동안 57명에게 신분상 조치 징계를 내렸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중앙포토

이종성국민의힘 의원실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에서 각종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 연금공단은 자체감사를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4년 동안 57명에게 신분상 조치 징계를 내렸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중앙포토

“10년만 젊었으면 너랑 사귀었겠다.”
“25살 나이 차는 극복할 수 있다.”
 
국민연금 기금정보실에서 일하는 A씨가 IT 보수업체 직원에게 한 말이다. A씨는 국민연금 부하 직원에게도 성희롱을 일삼았다. 주말에 연락해 “언제 임신할 거야?” “자녀 계획 보고해라”고 말했다. 다른 직원에게는 ‘X새끼’ 등 폭언을 쏟아낸 적이 있다. A씨는 결국 지난 5월 해임 처분을 받았다.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실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에서 각종 성 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공단은 자체감사를 통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4년 동안 57명을 징계했다. 내용은 파면 3명, 해임 7명, 정직 10명, 감봉 19명, 견책 18명이다. 공단은 지난 2018년 10월 18일 성 관련 비위행위 근절을 위해 징계 종류에 ‘강등’을 신설하고 성희롱 징계 기준을 강화했지만, 관련 비위가 없어지지 않았다.  
 
본부 직원 B씨는 부하직원과 점심 자리에서 “부자들은 다 바람을 피우는데 우리는 나이도 들고 사는 게 재미 없으니 부부끼리 바꿔볼까” 등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참다못한 직원 8명은 고충 신청을 했고 B씨는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다.
  
직원 C씨는 지난해 3월 직원에게 ‘러브샷’을 강요하고 손등에 입을 맞췄다. 그는 그 부서의 성희롱·성폭력 예방 점검 및 교육 업무를 담당하는 고충 상담인이었다. 이 직원은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았다. 
 
다른 직원은 일반인과 동료 직원의 치마 속 등을 휴대전화로 불법 촬영해 지난달 검찰에 송치됐다. 또다른 직원은 회식 후 완력을 행사해 집에 가는 직원을 오피스텔까지 데려간 적이 있었다. 
 
어떤 직원은 ‘동료 차와 비슷한 차량이 모텔에 들어가는 것을 봤다’는 허위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제보했다가 징계를 받았다. 공단 자체 조사 결과 가해 직원은 병가 신청을 할 때 동료와 갈등이 생기자 그를 다른 지사로 보낼 의도로 모함했다고 한다. 
 
이종성 의원은 “국민의 소중한 노후자금을 안전하게 관리해야 할 국민연금공단 직원들의 일탈 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며“공단의 근본적 쇄신 대책들이 공염불이 되지 않도록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